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바람 왕국 최치원


바람 왕국 최치원

<역사 인물 편찬 위원회> 편 | 역사디딤돌

출간일
2010-01-29
파일형태
ePub
용량
1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이미 네 살 때부터 글을 배우기 시작하여 열 살 무렵에는 사서삼경(四書三經)을 모두 읽을 정도로 학문이 뛰어났던 최치원으로서는, 실력만 뛰 어나면 누구나 과거에 급제하여 출세를 할 수 있는 당나라로 유학을 떠나는 것밖에 달리 길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신라를 떠나기 직전에 아버 지와 십 년 안에 과거에 급제하겠다고 약속했는데, 불과 6년 만에 빈공과에 급제하였습니다. 그러나 당나라도 현종 때의 안록산의 난을 발단으 로 구보의 난, 방훈의 난이 잇달아 일어나 국운은 쇠락기를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황소의 난이 일어났고, 최치원은 자신 을 돌봐 준 고변의 종사관이 되어 문서를 담당했습니다. 그리고 유명한 「토황소격문(討黃巢檄文)」을 지어, 황소가 그 글을 읽고 침대에서 넘 어졌다는 전설이 전해질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지요. 최치원은 당나라 황제에게서까지 인정을 받는 대문장가로 명성을 날렸지만, 한시 도 신라를 잊지 않고 있다가 마침내 885년에 신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신라 사회는 여전히 골품제에 발목이 잡혀 있어서, 선진국에서 얻 은 명성이나 익혀 온 경륜을 펼 길이 없었습니다. 최치원은 진성여왕 8년에 시무책 10여 조를 조정에 올려 난국의 타개책과 정치의 방향을 제 시했습니다.

목차

1장 장보고의 죽음과 신라의 운명
2장 최치원의 어린 시절
3장 당나라에서 장원 급제한 최치원
4장 황소의 난과 최치원
5장 신라 땅을 향하여!
6장 골품제에 발목이 잡힌 신라
7장 지방 세력들의 반란
8장 시무책 10여 조와 신라의 운 명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