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깊고 푸른 바다를 보았지


깊고 푸른 바다를 보았지

박남준 | 실천문학사

출간일
2005-12-20
파일형태
ePub
용량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시인 박남준, 유용주, 안상학과 소설가 한창훈. 2005년 4월 한 배를 타고 남지나해와 인도양을 항해한 네 작가의 여행기이다. 부산에서 아라비아반도의 두바이까지, 컨테이너선 '하이웨이호'를 타고 떠난 21일간의 바다 여행 이야기를 담았다.

네 명의 작가들 중 맏형 격인 박남준 시인은 이번 여행을 담백한 산문과 몇 편의 시로 풀어냈다. 시인이자 소설가인 유용주는 단상과 단문으로 짜인 산문의 묘미를 보여준다. '물방울들'이란 이 꼭지는 그의 산문집인 <쏘주 한 잔 합시다>에, '아름다운 것은 독한 벱이여'란 제목으로 실린 바 있다.

안동에서 일평생을 보낸 안상학 시인은 여덟 편의 시와 여덟 편의 산문으로 바다 비단길 3만리 이야기를 펼친다. 여행을 주도한 한창훈은 투박하고 걸쭉한 입담으로 스무하루간의 여행일지를 작성했다. 입출항에 따른 선원들의 급박한 작업도 현장감 있게 묘사했다.

아무도 없는 망망대해, 가족들 친구들과 떨어져 외롭고 고된 항해를 계속해야 하는 선원들의 이야기도 눈길을 끈다. 하이웨이호의 선원은 22명. 모두 남자다. 네 작가는 이들 중 15명의 선원을 인터뷰했다. 선장에서부터 20년 젊음을 배에서 보낸 갑판수, 승선경력 21년의 조기장과 아직 대학에 재학 중인 스물두 살 실습생까지, 바다 사나이들의 진솔한 이야기들에는 사람살이의 냄새가 가득하다.

목차

- 책머리에

푸른 능라의 길에 있었네 / 박남준
인터뷰 : 인어공주를 봤다고요?

물방울들 / 유용주

초승달 타고 바다 비단길 3만 리 / 안상학

깊고 푸른 바다를 보았지 / 한창훈
인터뷰 : 지리산이 낳은 바다의 사나이

- 짧은 인터뷰 : 바다의 사나이들
- 선장의 말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